차가운 녹색 식물 Cold Green Plant, 2022

SeMA-0482b.jpg
SeMA-0528b.jpg
SeMA-0486a.jpg
SeMA-0705a.jpg

작품 정보

차가운 녹색 식물 

2022

30분 

퍼포먼스 

퍼포머: 송아리, 이민진

입을 수 있는 조각: 송아리, 정호진

세 겹의 소리 조각:  송아리, 임지현

사진: 송인혁

​영상: 송인혁

전시

개인전 - 2022

서울시립미술관 SeMA 벙커, 서울, 한국

작가노트

<차가운 녹색 식물>은 생존을 위해 치열하게 움직이면서 강한 본능을 가지고 행동하는 식물의 역동성을 확대하여 보여주는 퍼포먼스 작업이다. 두 명의 퍼포머들은 해초와 같이 어두운 녹색빛을 띤 ’입을 수 있는 조각‘을 착용하여 심해 식물들의 움직임을 모방한다. 이들은 조각으로 움직이며 잠시 정체만 가능한 채 재구성되고 확장되며 전시장을 유영한다. 이러한 유영은 인간과 자연 사이, 기계와 유기체 사이, 물질과 비물질 사이, 순종과 잡종 사이 등 이항 대립의 접촉면을 고찰하여 각각의 생존 방식을 체화하는 과정이다. <차가운 녹색 식물>에서 식물로 변모한 ’변이 신체‘는 다양한 지식 체계와 실천 속에서 여러 존재와 기호를 획득하며 시간의 규칙이 적용되지 않는 무수한 겹의 세계를 보여준다.

Data

Cold Green Plant

2022

30 min

performance 

performer: Ahree Song, Minjin Lee

wearable sculpture: Ahree Song, Hojin Jeong

three layers of sound sculpture:  Ahree Song, JiHyun Lim

Image: Photographed by In Hyuk Song

Video: In Hyuk Song

Exhibitions

Solo Exhibition - 2022

Seoul Museum of Art (SeMA Bunker), Seoul, Korea

Statement

Cold Green Plant indicates performances that display dynamic aspects of plants, which move intensely with strong instincts for survival, in an enlarged way. Two performers imitate plants’ movements in the deep sea by wearing wearable sculptures in dark green color, like seaweed. They move as sculptures and can be in a stationary state only temporarily. They swim in the SeMA Bunker while being constantly restructured and expanded. Swimming of performers reflects the process of contemplating the interface of binary oppositions, such as that between human beings and nature, machines and organisms, materials and non-materials, and purebred and hybrid, and learning their survival strategies. In Cold Green Plant, the body transformed into a plant embodies the world of innumerable layers where we can witness different beings and obtain symbols based on various knowledge systems and practices without being restrained to the rule of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