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너의 숙주 (I Am Your Host),  2022

543_선명.jpg
204_a.jpg
382a.jpg
648_선명.jpg
351_선명.jpg
725_선명.jpg

작품 정보

<나는 너의 숙주>

2022

30분

퍼포먼스

협업: 김웅현

사진: 송인혁

영상: 얼터사이드

전시

3인전 - 2022

한국문화원, 워싱턴 DC, 미국

2인전 - 2022

얼터사이드, 서울, 한국

작가노트

<나는 너의 숙주>는 라플레시아가 숙주인 인간을 식물성 폐우주선에 서식하게 하고 버섯을 채집하는 등의 노동을 강제한다는 설정으로 기획한 퍼포먼스 작업이다. 기생과 숙주라는 소재를 사용하여 인간과 비인간, 기계과 유기체, 진화와 퇴화, 정신과 육체, 남성과 여성, 순종과 잡종, 개인과 집단이라는 이항대립들의 접촉면에 주목하고 그러한 세계를 이해하는 방법을 모색하였다.

퍼포먼스의 구조는 숙주의 하루 일과를 부분으로 잘라놓고 무작위로 접합한 형식이며 이는 영상으로 기록되었다.

숙주 일지

처음에는 등줄기에 이물감이 있었다. 박테리아나 미생물 같은 것일까? 혹은 곤충의 알이나 바이러스일까?

이 우주선은 쏘아 올릴 당시의 모습이 아니다.

겉면은 녹슬어 있고, 이끼가 가득 붙어있고, 우주선 내부를 싸고 있는 피막은 변온 동물처럼 주위 온도와 빛에 반응하고 있다.

언제부터인가 우주선 내부를 감싼 생명 유지 피막이 옷에 들러붙어 보호색을 띠게 되었다.

세상에. 뒤통수 너머로 너울거리는 붉은 꽃잎에는 흰색 반점들이 공포스럽게 박혀있어 누가 봐도 독성이 가득해 보인다.

드디어 이것을 떼어내야겠다는 의지가 생겼고 동시에 거짓말처럼 분노와 슬픔이 밀려온다.

​참을 수 없는 고통이 척추와 머리카락 통해 전달됐지만 내 생에 가장 필사적인 노력을 쏟아부었던 것 같다.

몸을 일으켜 식물도감을 찾았다. 우주선 밖으로 나왔다. 이 숲은 지천에 표고버섯이 가득하다.

숙주의 상태에서는 금기시되었겠지만, 아니 사실 있다는 사실조차 전혀 인지하지 못했지만.

나는 버섯을 채집하고 지금도 채집하고 있다.

내 등에 기생한 것은 고대 식물 종 라플레시아였다. 이 라플레시아는 역시 유전자 바이러스처럼 유전자를 훔치는 기생식물이었다.

5일 동안 경험했던 악취는 수분을 하여 자손을 퍼뜨리기 위해 해충을 모여들게 하는 방책이었고 라플레시아의 평균수명이 5일 가량이었다.

Data

I Am Your Host

2022

30 min

performance

Collaboration:  Woong Hyun Kim 

Image: Photographed by In Hyuk Song

Video: AlterSide

Exhibitions

Three Person Exhibition - 2022

Korean Cultural Center, Washington D.C., NW, US

Two Person Exhibition - 2022

AlterSide, Seoul, Korea

Statement

I Am Your Host is a performance project lasting 30 minutes based on context of how Rafflesia forces human hosts to live in a vegetative spaceship and into labor such as collecting mushrooms. Through the theme of parasite and host, the performance focuses on the surface contacted by the binary oppositions between human and non-human, machine and organism, evolution and devolution, mind and body, male and female, purebred and hybrid, and individual and group, and then explores ways to comprehend such a world.

I perform the role of the 'human host.' The story structure, recorded as a video, appears in a format wherein the daily routine of the host is split into parts and randomly connected.

Host's Diary

At first, there was a feeling of irritation in my spine. Was it something like a bacterium or a microbe? Or was it an insect egg or a virus?

The spaceship looked different than it did when it was launched.

The outer surface was rusted and covered with moss, and the film covering the interior of the spaceship responded to the ambient temperature and light like a poikilotherm.

From some point onward, the “life-sustaining film” surrounding the interior of the spaceship became attached to my clothes and took on protective coloring.

Oh my, the red petals fluttering over the back of my head were so terrifyingly studded with white spots that anyone seeing them would think they were toxic. Finally, I made up my mind to get rid of them, and at the same time—in a way almost surreal—, I felt anger and sorrow. Unbearable pain ran down my hair and spine; it was the most desperate struggle of my life.

I hauled myself upright and found a plant encyclopedia. Then, I stepped out of the spaceship. The forest was full of shiitake mushrooms. The host must have classified them as forbidden. I was not even aware of their presence. I began collecting the mushrooms and am still collecting them.

The parasite on my back was the ancient plant species Rafflesia, a gene-stealing, parasitic plant similar to a genetic virus.

The stench I experienced for five days attracted pests to pollinate and spread its offspring. The average lifespan of Rafflesia is about five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