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ter Estuary, 2019-2020

Data

Winter Estuary

2019-2020

variable installation

river water, sea water, tapes, mirror sheets

Image: Photographed by In Hyuk Song 

Exhibitions

Solo Exhibition - 2020

All That Curating, Seoul, Korea

Solo Exhibition - 2020

Gallery Doll, Seoul, Korea

Group Exhibition - 2019

DCTV, New York, NY, US

Statement

The Winter Estuary project is a constructive reinterpretation of a river mouth where seawater and freshwater meet. It proposes an accord between existing space and a new environment and reflects the artist’s interest in ecosystems where different entities connect, circulate, and merge at a certain point. Passageways that connect the ocean to the land and lakes to beaches, cross-bedding structures, and deltas served as motifs for this work. The artist designed this project after understanding that an environment comprising different and continuously transposing elements can be visualized within a confined space.

The artist collected samples from seawater and a river, froze them in a brick-shaped tray, and covered the ice with tape. After 24 hours, the water disappeared, leaving only brick-shaped covers. These molds formed layers similar to the river mouth of a specific region from a satellite view, creating an enormous framework. The artist chose transparent tape as the building material due to its similar texture to ice and its flexibility to change structures, just like the original property, water.

작가노트

겨울 하구 프로젝트는 겨울의 해수와 담수가 만나는 하구 지역을 건축적으로 재해석하여 기존의 공간과 새로운 환경의 공존을 제시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는 각기 다른 성질의 물질이 특정 지점에서 연결·순환·결합되는 환경에 대한 작가의 관심에 대응한다. 바다에서 육지로 연결된 통로나 호수에서 해변에 연결된 통로, 사층리 구조, 삼각주 등은 작품의 모티브가 되었다. 작가는 각기 다른 요소로 이루어진 환경이 계속해서 자리바꿈을 하는 장면을 제한적인 시공간 내에서도 구현이 가능하다고 판단, 이 프로젝트를 계획하였다.

 

작가는 바닷물과 강물을 채취하여, 벽돌 모양의 트레이에 넣고 얼린 후, 얼음을 테이프로 감았다. 24 시간이 지나면 그 안의 내용물인 물은 빠지고, 벽돌모양의 껍질만 남는다. 이 사각형의 거푸집들은 위성으로 보았을 때의 특정지역의 하구 형태와 같이 켜켜이 쌓아올려져, 거대한 골조를 이룬다. 작가가 건재(建材)로 투명테이프를 선택한 이유는, 얼음의 질감과 유사하면서 동시에 원래 성질이었던 물처럼 유연하게 구조물의 형태를 바꿀 수 있기 때문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