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녹색 기지 (Cold Green Base)

SeMA-0753b.jpg
KakaoTalk_20220816_003158802.jpg
SeMA-0482b.jpg

차가운 녹색 기지

서울시립미술관 SeMA 벙커, 서울, 한국

2022. 8. 17 - 2022. 9. 4

《차가운 녹색 기지》는 심해를 배경으로 인간과 비인간 존재들의 신체를 탐구하는 전시입니다. 송아리 작가는 ‘변이 신체’에 관한 사유와 경험을 ‘퍼포먼스적 조각’으로 실천하고 주로 투명한 재료들을 물질-기호로 사용하여 반 순수성을 은유해 왔습니다. ‘변이 신체’는 인간과 비인간이 모두 신체를 가지고 있다는 전제하에 다양한 지식 체계와 실천 속에서 여러 존재와 기호를 획득하며 변화하는 신체를 의미합니다. 본 전시는 깊은 바닷속에 서식하는 식물을 작가적 상상으로 직조한 조각과 그러한 생명체의 움직임을 표현한 퍼포먼스로 구성되었습니다. SeMA 벙커에 뿌리내린 8종의 식물 조각들과 미술 기반의 작가, 현대무용 기반의 무용수는 각자의 신체를 매개로 타자와 연계하여 합성/대체를 거듭합니다. <차가운 녹색 동물>(2022)은 벽돌 모양의 틀에 작가가 직접 채취한 해수를 넣고 얼린 얼음을 투명한 테이프로 감아 만든 조각입니다. 재료의 주를 이루는 해수가 녹아서 빠져나가면, 얼음으로 단단히 가둬져 있던 사각형의 거푸집에는 부유물, 미생물, 소금 입자, 물의 자국과 같은 수많은 흔적이 남게 됩니다. <차가운 녹색 식물>(2022)은 생존을 위해 치열하게 움직이면서 강한 본능을 가지고 행동하는 식물의 역동성을 확대하여 보여주는 퍼포먼스 작업입니다. 두 명의 퍼포머들은 해초와 같이 어두운 녹색빛을 띤 ’입을 수 있는 조각‘을 착용하여 심해 식물들의 움직임을 모방합니다. 이들은 조각으로 움직이며 잠시 정체만 가능한 채 재구성되고 확장되며 전시장을 유영합니다. 이러한 유영은 인간과 자연 사이, 기계와 유기체 사이, 물질과 비물질 사이, 순종과 잡종 사이 등 이항 대립의 접촉면을 고찰하여 각각의 생존 방식을 체화하는 과정입니다. 《차가운 녹색 기지》에서 식물로 변모한 ’변이 신체‘는 다양한 지식 체계와 실천 속에서 여러 존재와 기호를 획득하며 시간의 규칙이 적용되지 않는 무수한 겹의 세계를 보여줍니다.

전시연계프로그램

송아리 작가와 이민진 무용수가 함께하는 퍼포먼스 <차가운 녹색 식물>(2022)은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2시 진행됩니다. 퍼포먼스는 30분간 진행되며, 사전 예약하여 관람할 수 있습니다. (예약문의 : 02-2124-8902)

 

8월 20일 (토) 오후 2시
8월 21일 (일) 오후 2시
8월 27일 (토) 오후 2시
8월 28일 (일) 오후 2시
9월 3일 (토) 오후 2시
9월 4일 (일) 오후 2시

작가 소개

송아리 작가는 ’변이 신체‘를 토대로 여러 존재가 신체의 껍질에서 벗어나 다른 세계를 꿈꾸는 실체들과 맺는 관계성에 주목해 왔습니다. 인간과 자연 사이, 기계과 유기체 사이, 물질과 비물질 사이, 순종과 잡종 사이 등 이항 대립의 접촉면을 고찰하여 각각의 생존 방식을 이해하고자 하는 실험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You Are My Host》(AlterSide, 서울, 2022), ​《Hole》(윈드밀, 서울, 2022), ​《76회 지역전시회》(Arnot 미술관, 뉴욕, 2019), ​《유틸리티》(Manifest 갤러리, 신시내티, 2019) 등 다수의 개인전과 기획전에 참여하였습니다.

​비평문

천천히 서두르는 몸                                                                                                                                                     홍예지 미술비평가

탁, 탁, 탁. 벙커로 향하는 계단을 내려간다. 등 뒤로 경적 소리가 잦아든다. 빽빽한 도로 위의 차량들은 희미한 잔상으로 남는다. 아스팔트를 녹이는 8월의 햇볕은 지상에 붙들린다. 탁, 탁, 탁, 탁. 콧구멍으로 밀려 들어오는 축축한 공기를 들이마신다. 깊이, 더 깊이 내려간다. 사방이 순식간에 어두워지고, 푸르스름한 물결이 눈을 간질인다. 투명한 결정처럼 발광하는 수중 생물들이 보인다. 깊은 바닷속은 한여름에도 한겨울 같다. 빛은 거의 도달하지 못하고, 수면 위에서 통했던 자연 법칙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 1초가 가늠할 수 없을 만큼 길어진다.

 

관성처럼 열리고 닫히던 감각 기관들은 수면 아래에서 불가피한 변형을 겪는다. 충격을 고스란히 떠안은 채 주변을 둘러보면 기이하게 뒤틀린 몸들이 이따금 튀어나온다. 어둠을 두른 듯한 얇은 막 안에서 무언가 꼼지락거린다. 부풀려졌다가 쪼그라드는 허파처럼 불규칙하게 움직인다. 1초, 5초, 10초 후의 모습이 동일한 것 같지만, 자세히 보면 단 한 순간도 같지 않다. 끊임없이 꿈틀거리며 생을 이어가는 생명체들이 낯선 리듬을 자아낸다. 그들에게는 고유한 생체 시계가 있다. 나도 모르게 그 흐름에 동기화된다.

 

송아리 개인전 《차가운 녹색 기지》는 여의도 한복판에 심해의 세계를 펼쳐 놓는다. 인간과 비인간 존재들이 일으키는 변이를 지속적으로 탐구해온 송아리는, 이번 전시에서 SeMA 벙커 전체를 깊숙한 수중 환경으로 설정한 뒤, 이 조건에 적극적으로 반응하며 살아가는 낯선 개체들을 소개한다. 이 개체들은 언뜻 보면 지상의 식물을 닮았지만, 작가의 상상력을 통해 새로이 만들어낸 가상의 생명체다.

 

전시장 곳곳에 돋아난 <차가운 녹색 동물>은 직육면체 얼음 조각에 테이프를 둘둘 감아 벽돌처럼 쌓아 올린 구조물이다. 그 표면은 밝은 녹색을 띠는가 하면 홀로그램처럼 빛이 산란되기도 한다. 해초나 산호처럼 생겼는데 무엇인지 단정 지을 수는 없다. 아주 깊은 바다에 사는 생물에 관하여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지극히 적으므로. 실제 바다의 경우라면 엄청난 수압을 이겨내야 제 모습을 유지할 텐데, <차가운 녹색 동물>의 생존 비결은 미스터리로 남는다. 다만, 테이프로 감싸 둔 얼음은 시간이 흐르면서 녹을 것이고, 테이프는 껍데기처럼 그 형체를 유지할 것이다. 꽤 견고한 상태로 말이다. 이 신비로운 생물은 주위 온도에 따라 서서히 변성되면서도 어떤 의미에서는 동일성을 유지한 채 계속 살아간다. 관객은 이러한 변화 속의 통일성, 즉 어떤 생명체를 바로 그것이게 만드는 독특한 특질을 이 작품을 통해 감각적으로 경험하게 된다. 이때 생명체의 몸은 고정 불변의 것이 아니라, 주위의 흐름에 접속하며 시시각각 형태를 바꾸는 무엇이다. 그렇기에 생명의 형식은 특정 시점에 포착한 질서이자 균형이며, 언제나 다음 순간으로의 이행을 함축하고 있는 상태다. 몸 안팎에서 상호 작용이 일어나면서 일시적으로 형성된 구조이며, 끊임없이 해체되고 재구성되는 틀이다. 송아리는 이처럼 몸을 동적인 것으로 바라보며, “퍼포먼스적 조각으로서의 몸”이라는 개념으로 작업을 설명한다. 여기서 그가 ‘퍼포먼스적’이라는 말로 강조하는 것은 시간성과 연결성이다. 세계를 향해 열려 있는 존재가 그 세계의 맥락을 자신 안으로 받아들이고, 동시에 특정 방향으로 세계 속에 자신을 밀어 넣는 과정을 가리킨다. 이러한 양 방향의 진행을 작품 안에 포함시킴으로써, 송아리의 조각-몸은 정지된 사물이 아니라 흘러가는 시간을 육화한 ‘퍼포먼스적 조각’이 된다.

 

<차가운 녹색 동물>이 심해에 사는 생물을 형상화한다면, <차가운 녹색 식물>은 그러한 존재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펼쳐 보인다. 이 작업은 전시 기간 중 주말에 이루어지는 퍼포먼스로, 퍼포머는 수중 식물의 몸짓을 체화하고 그들의 생존 방식을 습득하면서 스스로 변이를 일으킨다. 특히 너무나 미세해서 거의 움직이지 않는 것처럼 보이는 운동을 증폭하여 가시화한다. 이 작업에서 나타난 변이 개념은 송아리가 이전 작품 <I Am Your Host>에서 탐구한 바에서 한층 더 확장된 것이다. 숙주 개념을 전면에 드러낸 <I Am Your Host>는 외부로부터 감염되거나 다른 존재가 내 몸에 덧붙여지면서 발생하는 기이한 관계에 초점을 맞췄다면, 신작 <차가운 녹색 식물>은 몸에 침투한 타자가 일방적으로 몸을 변형시키는 것이 아니라, 내가 다른 생명체의 움직임을 모방하면서 능동적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퍼포먼스는 고막을 건드리는 부드러운 진동, 간헐적으로 들려오는 높은 주파수의 울음, 꿀렁꿀렁 움직이며 물살을 가르는 소리가 섞인 채 30분간 지속된다. 이렇게 섬세하게 조율된 사운드를 통해 전시장 전체가 바닷속 생태계로 변모한다. 수중 식물로 변신한 퍼포머의 신체는 천천히, 그러나 충분히 서두르며 주위 환경에 반응한다. 이때 생존을 위한 감각은 매우 작은 단위까지 분화되어 있고, 매 순간 다른 방식으로 활성화된다. 이 과정은 관람자가 흔히 기대하는 극적인 장면을 포함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일상적으로 요구되는 수준을 넘어서는 주의력을 요청한다. 느릿하게 흘러가는 시간에 몸을 맡기며 눈앞의 움직임에 몰입하다 보면, 잘게 쪼개진 동작과 호흡, 분절된 리듬들이 다른 차원에서는 어떻게 하나의 연속적인 흐름으로 보이는지, 가장 정적으로 보이는 순간조차 얼마나 역동적인 움직임을 내포하고 있는지 새삼 깨닫게 된다.

 

언제나 변이를 일으키는 존재로 살아가면서도 그 사실을 실감하기란 쉽지 않다.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우리 자신을 고정된 형태나 정지된 이미지들의 집합으로 여기는 경향이 있다. 그렇게 생각하는 편이 훨씬 안정적이긴 하다. 하지만 그러한 인식은 부분적이고 불완전하다. 무엇보다 생명의 본성에서 자꾸만 멀어지는 결과를 초래한다. 변화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세계와 단절되어 있다는 감각은 이러한 인식의 괴리에서 나온 것이다. 송아리는 이 간극을 좁히기 위해 노력한다. 본래 어디서나 변이를 경험할 수 있지만, 방어적이고 폐쇄적인 몸을 흔들기 위해서는 일종의 충격 요법처럼 여기 아닌 다른 곳,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환경에 노출되는 계기가 필요하다. 그래서 그는 지하 벙커를 기지 삼아, 감각의 훈련병들을 곳곳에 심어 놓고 우리를 기다린다. 지극히 현대화된 리듬이 흘러가는 도로 밑에 또 다른 리듬에 기초한 세계가 놓인다. 그 안에 들어선 누군가의 신체는 심해의 거주자들과 같은 장에 놓이며 변형의 과정에 돌입한다. 함께 흔들리고, 늘어지고, 구부러지며, 끝없는 생성의 움직임을 공유한다. 전시 《차가운 녹색 기지》는 그렇게 살아 움직이는 몸들을 위한 서식지로서 기능한다. 이 새로운 환경이 불러 일으킨 변화를 각자의 삶 속에 어떻게 통합하는가- 이것이 앞으로의 과제가 될 것이다.

Cold Green Base

Seoul Museum of Art (SeMA Bunker), Seoul, Korea

August 17 - September 4, 2022

"Cold Green Base" is an exhibition that explores the bodies of human and non-human beings based on the deep sea. Artist Ahree Song displays her performative sculptures that reflect her ideas and experiences related to the transformed body. She mainly uses transparent materials to represent the material-semiotic notion and metaphorically indicate anti-purity. This exhibition consists of sculptures of plants living in the deep sea that Ahree created based on her artistic imagination and performances representing the movements of these plants. Sculptures of eight species of plants rooting in the SeMA Bunker, an artist specializing in arts, and a dancer specializing in modern dance connect with others based on their bodies and repeatedly perform synthesis and replacement. Cold Green Animal indicates sculptures that Ahree created by inserting seawater that she collected in brick-shape molds, freezing the inserted seawater to fill the molds with ice, and wrapping the surfaces with transparent tape. When the frozen seawater, which is the main material for the sculptures, melts and drains out of the bodies, these rectangular shells do not contain ice that filled them and eventually reveal numerous traces of things, such as floating matters, salt particles, and water. Cold Green Plant indicates performances that display dynamic aspects of plants, which move intensely with strong instincts for survival, in an enlarged way. Two performers imitate plants’ movements in the deep sea by wearing wearable sculptures in dark green color, like seaweed. They move as sculptures and can be in a stationary state only temporarily. They swim in the SeMA Bunker while being constantly restructured and expanded. Swimming of performers reflects the process of contemplating the interface of binary oppositions, such as that between human beings and nature, machines and organisms, materials and non-materials, and purebred and hybrid, and learning their survival strategies. In "Cold Green Base", the body transformed into a plant embodies the world of innumerable layers where we can witness different beings and obtain symbols based on various knowledge systems and practices without being restrained to the rule of time.

Programs associated with the exhibition

Cold Green Plant, a performance conducted by Artist Ahree Song and Dancer Minjin Lee, is held for 30 minutes at 14:00 every Saturday and Sunday. You should make a reservation in advance to watch this performance. For further information on reservations, please contact by phone (02-2124-8942).

 

14:00 on August 20 (Sat)

14:00 on August 21 (Sun)

14:00 on August 27 (Sat)

14:00 on August 28 (Sun)

14:00 on September 3 (Sat)

14:00 on September 4 (Sun)

About the Artist

Artist Ahree Song has focused on the notion of the transformed body to analyze a relationship between different beings that free themselves from the skin of the body and yearn for a different world. She has constantly conducted experiments on contemplating the interface of binary oppositions, (e.g., between human beings and nature, machines and organisms, materials and non-materials, and purebred and crossbred beings) and learning their survival strategies. Her work has been included in numerous exhibitions, including those at the Manifest Gallery, Cincinnati (2019); Arnot Art Museum, New York (2019); Windmill, Seoul (2022); AlterSide, Seoul (2022).

Criticism

Body That Makes Haste Slowly                                                                                                                          Yeji Hong, Art Critic

Thump! Thump! Thump! I descend the stairs to the bunker. I hear the horn sound dying away. Automobiles jamming the road are left in dim after-image. The sunrays of August melting the asphalt is caught by the land. Thump! Thump! Thump! Thump! I breathe in damp air that pushes into my nostrils. I keep going further and further down. I get swallowed up by the darkness around me, and some bluish waves tickle my eyes. I see underwater creatures radiating like transparent crystals. The deep sea is like midwinter even in midsummer. Light can hardly reach it where natural laws above water are effective no more. Time extends until no one knows how long a second is.

 

The sensory organs that open and close as if according to the law of inertia, undergo inevitable transformation under water. Embracing the shock as it is, I look around me to find weirdly twisted bodies emerging from time to time. Something wriggles inside a thin film that seems to wear darkness. It imitates the movement of the lungs, inflating and deflating irregularly. It still seems to have the same form one, five or ten seconds later, but closer inspection reveals that it does not, even for an instant. The living organisms that keep themselves alive through seemingly endless wriggling create unfamiliar rhythm. They have a biological clock of their own. I come to be synchronized with the movement despite myself.

 

Ahree Song’s solo exhibition, "Cold Green Base", unfolds the world of the deep sea at the center of Yeouido. As an artist who has been interested in the quest for the modification brought on by humans and other living beings, Ahree transforms the SeMA Bunker into a deep ocean setting to introduce unfamiliar creatures living there actively adapting themselves to the environment. Looking at them briefly, these living beings look like plants on land. But in reality, they are just virtual creations of the artist’s imagination.

 

Cold Green Animal installations scattered around the exhibition space are structures piled up like bricks by rolling rectangular ice blocks with tapes. Sometimes they are tinged with light green and sometimes distract light like a hologram. Some may think of them as seaweeds or corals, but no one can tell exactly what they are. While we know little about the deep-sea creatures, the survival strategies of these Cold Green Animal piles remain a mystery because, in the real deep sea setting, they would need to maintain their own form by bearing the massive water pressure. The ice blocks covered with tapes will eventually melt down, but the tapes will remain as they are, preserving the forms of the ice blocks fairly solidly. In the same way, these mysterious creatures slowly change their form according to the temperature around them while yet maintaining the same form in a certain sense. These artworks guide viewers to experience in a sensuous manner a unity within changes, that is, a particular element gives a certain creature its identity. The bodies of the creatures in this stage are not unchangeable; rather, they constantly change minute by minute according to the movement of their surroundings. Therefore, the form of a living organism is the order and balance captured at a certain point of time, and a state that implies a movement to the next at all times. It is a structure temporarily formed through interactions occurring in and outside the body, and a frame that continues to be disassembled and rebuilt. In this way, Ahree looks at the body as something dynamic, and tries to explain her works with the idea that “the body is a piece of performance-oriented sculpture.” What she stresses with the word “performance-oriented” are temporality and connectedness. It refers to the process in which a certain being that is open to the outside world embraces the context of the world in its own self and pushes itself into the world in a certain specific direction. By including the progress in two opposing directions, the artist's piece of art (or the body) becomes “a performance-oriented sculpture” which incarnates not a static object but time that continues to flow.

 

If the Cold Green Animal installations depict the creatures living in the ocean's depths, the Cold Green Plant unfolds the movement of these beings on a real-time basis. In this work of performance presented on weekends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the performer transforms herself by adopting the gestures of the underwater plants and their survival strategies. The performer makes her movements visible and amplifies them, so subtle that they appear almost motionless. The concept of transformation presented in the work is significantly expanded from the one Ahree explored in her earlier work, I Am Your Host. In I Am Your Host, where the concept of the host was dealt with in a full-fledged manner, the artist focused on the eerie relationship created when the body is infected by an external source or attached by another being. She shows in the Cold Green Plant how a body can change itself positively by mimicking the movements of other living things rather than being unilaterally altered by another being that has infiltrated into it. The performance, which lasts for about 30 minutes, consists of gentle vibrations that touch the viewers’ eardrums, sounds of high frequencies coming out intermittently, and the sounds of cleaving through the water with wriggly movements. The carefully orchestrated sounds turn the entire exhibition space into the ecosystem of the deep ocean. The performer’s body mimicking an underwater plant hastes itself to adapt to its surroundings although the process may be slow. Its senses for survival then develop into very small units, being activated in different ways at every moment. There are no dramatic scenes that ordinary viewers may expect in this process. Yet, it requires a higher level of attention from the viewers than they normally do. They must allow their body to go along with slowly flowing time and get immersed in the movements unveiled before their eyes to acknowledge how the finely split movements, breaths and rhythms appear as a series of currents in another dimension and how even seemingly the most static moment has in it an element of dynamism.

 

 

While we all live as a being that continues to evolve, it is hard to realize this fact. We tend to regard ourselves as a group of fixed forms or static images. Well, it might make us feel more comfortable about what we are. Such a perception is, however, partial and incomplete. Above all else, it can lead us further astray from the true nature of life. The gap in such perception is what leads to the vague fear of changes and the feeling of estrangement from the world. And Ahree, as an artist, strives to narrow the gap. While we can have the experience of transformation anywhere, we need, as if for shock treatment, to be in a certain place aside from where we are right now, and an environment we are not familiar with so that we can awake our body which is defensive against and closed to the outside world. That is why the artist uses the underground bunker as her base, waiting for us with the soldiers of senses ambushed here and there. Beneath the road where modern rhythms flow lies another world of a set of different rhythms. Anyone entering this world has his or her body situated in the same place as the inhabitants of the deep ocean—the very moment when transformation begins. Their bodies are shaken, stretched, and bent together, sharing the movements of endless creation. "Cold Green Base" functions as a habitat for all living and moving bodies. How can we integrate the changes caused by this new environment into our lives? This should be the task we need to fulfill in the days ahead.

관련 작품 | Related Works

SeMA-0753b.jpg
1_전경3(아래)a.jpg
1_전경4(위).jpg
KakaoTalk_20220816_003158802.jpg
SeMA-0528b.jpg
SeMA-0486a.jpg
SeMA-0705b.jpg
SeMA-0401a.jpg